다시 마음의 길을 걷기

다시 마음의 길을 걷기

23 gennaio 2022

친애하는 ADMA의 친구 여러분, 


무엇보다도 우리는 모두에게 평화로운 2022년을 기원하며 이 새해를 도움이신 마리아께 맡깁니다. 마리아께서 우리가 항상 예수님의 탄생이 우리 마음 속에 심어주신 빛과 기쁨 속에서 살도록 도와주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성탄절을 막 끝냈고, 하느님께서 사람이 되시어 세상에 자신을 나타내셨습니다. 이 알림은 인류의 역사를 영원히 바꾸어 놓았고 무엇보다 오늘날 우리를 바꾸어 놓았습니다. 이는 우리에게 날마다, 매번 모든 상황에서 주님께 영광을 드리며 복음의 증인이 되도록 회심하라고 요청합니다! 


어떻게? 어떤 자세로? 


1월은 무엇보다도 전체 살레시오가족에게 매우 특별한 달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우리 여정을 안내하는 총장의 스트렌나를 선물로 받기 때문이며, 그 다음 우리가 몇 가지 축일, 즉 서거 400주년을 기념하는 1월 24일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축일, 그리고 1월 31일에 우리 아버지 성 요한 보스코 축일을 거행하여 돈 보스코와 도움이신 마리아의 자녀임을 재발견하고 다시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우리에게 "방법"을 보여주고 올바른 "자세"를 제공하는 것은 바로 "모든 것을 강요가 아닌 사랑으로 행하십시오"라는 총장의 아름다운 스트렌나입니다. 스트렌나는 "돈 보스코 정신의 근원"인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의 영성에 초점을 맞추고 다시 읽으며 우리 카리스마의 핵심 포인트에 헌신하도록 살레시오 가족 모두를 초대합니다. 다시 마음의 길을 걷기입니다! 단순하고, 감미롭고, 인내롭고, 신심적인 마음입니다. 하느님께 대한 깊은 갈망이 새겨져 있지만, 하느님께서 창조하시고 그 사랑의 계획에 보답하도록 자유롭게 남겨두신 마음입니다.


ADMA의 우리에게는 다시 한 번 마리아의 발자취를 따르고 그분의 마음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성 프란치스코가 제안한 바에 따르면, 마리아에게서 제약 없이 하느님과 이웃 사랑을 위해 모든 일을 하는 법을 배우고 진정한 신심의 감각을 재발견하는 것입니다: “필로테아 님, 진실하고 살아있는 신심은 하느님의 사랑을 기초로 하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말해 신심은 하느님의 참된 사랑 외에 다른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사랑 자체를 신심이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하느님께서 주신 사랑으로 우리 영혼이 기쁨으로 충만해질 때 이를 ‘은총’이라고 하고, 그 사랑으로 우리가 덕을 행하려고 노력할 때 이를 ‘애덕’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애덕으로 우리가 일상을 살아가면서 자연스럽게 자주 선을 행 할 때 이를 ‘애덕’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애덕으로 우리가 일상을 살아가면서 자연스럽게 자주 선을 행할 때 이를 ‘신심’이라고 합니다 [...]. 간단히 말해서 신심은 하느님의 사랑이 우리 안에서 활동함으로써 우리가 그 사랑을 통해 열성적으로 행하는 선행이 일상적인 것이 될 때 그 행위를 가리켜 신심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희망은 우리가 관여하는 모든 교육과 사목 활동에서, 우리의 양성 모임에서, ADMA 회원으로서 우리의 신심에 정진하고 있는 일에서 우리가 형제를 더 사랑하고 하느님의 사랑에 더 자신을 포기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발도코 ADMA 회장, 레나토 발레라.  

발도코 ADMA 영적 활성자, 알레한드로 게바라.